Effect of Nominal Interest Rates on Exchange Rates in Short Run

환율시장도 다른시장들과 마찬가지로 환율을 결정하는것은 수요와공급에의해서 결정됩니다. 달러의수요가 늘면 달러는 강세가되고 반대로 달러의수요가줄면 달러는 약세가됩니다.  달러의공급이늘면 달러는약세 그리고 달러의공급이줄면 달러는 강세가됩니다.

일단 환율에영향를 주는 요인들이 있는데, 단기적인 요인 (Short Run) 들중에는
·         Nominal Interest Rates (명목금리의차이)
·         Inflation Expectation (물가상승률의 대한 기대치)
·         Sovereign Risk Premium (국가위험도)
이세가지중에 명목금리차이로 인한 환율의변동를 보겠습니다,
공급의측면으로 보면 연준이 금리를 올리면 달러의공급를 줄이게됩니다. 그러면 달러는 강세가됩니다. 2008 이후 연준이 양적완화로 달러의공급를 늘렸습니다. 그래서 달러는 작년 여름까지약세였다가 양적완화가 끝나면서 본격적으로 다시강세로 돌아섰습니다.

수요의측면으로 보면 예를 들어 일단 미국연준이 금리를 올리면 일본국채와의 금리차이가 커집니다. 그러면 일본의투자들이 미국국채에 대한 수요가늘어납니다. 그러면 일단 일본의투자들은 자국의 채권를 팔고 미국채권를 사야됩니다. 그러면 엔화를 팔고 달러를 사서 미국채권를 사게됩니다. 달러의수요가 늘게됨으로 달러가격는 올라가게됩니다. 일본엔화가치는 상대적으로 떨어집니다. Japan Yen/U.S. dollar exchange rate (파란선) 올락가게됩니다.
 
아래 차트는 미국과일본의두나라 장기국채금리의 차이와 일본엔화의달러의 환율의 관계를 보여줍니다. 항상그런것은 아니지만 두나라의금리차이 (빨간선)  늘어나면 환율은 올라갑니다. (달러의강세). 금리차이 (빨간선) 줄어들면 환률은 (파란색) 반대로 떨어집니다. (달러약세) 

이두가지의 연관성은 강하지않지만 동일합니다. (Correlation Coefficient = 0.3) – Weak Positive Correlation.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s
Prob > |r| under H0: Rho=0
Number of Observations
spread
EXJPUS
0.29626
<.0001
310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