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 Cap to GDP: The Buffett Valuation Indicator

오늘은 미국주식총액과(U.S. Corporate equities) 국민총생산(Nominal GDP) 과의 연관성을 한번보겠습니다. Warrant Buffett Index 라고도 불리어집니다.  (주가총액 (U.S. Corporate equities)/국민총생산(Nominal GDP)) – 주가총액을 국민총생산으로 나누어보면 현주가총액이 과연 적당한가를 가늠할수있을것같았습니다. 현재 이비율이 123% ( 7/2014 기준) 입니다. 1960 이후 평균비율은70%, 1990 년이후의 평균비율은 90% 그리고 제가 심플 모델을 만들어보았는데 모델 비율은93% 입니다. 이것을 보면 현재 주식가에는 버블이 끼어보이네요
가장높았을때는 153% (1/2000) 이었습니다 그리고 붕괴했습니다.  다시 이비율이 오르기시작하다 112% (7/2007)   다시 금융위기로 다시 붕괴했다가 연준의 세번에걸친 양적완화로 인해서 지금은 123% (7/2014 기준) 까지 올랐습니다. 세번째 양적완화가시작하기전의 비율은 98% (10/2012) 이었습니다. 세번째 양적완화이후로 이비율이 급속히 오르기 시작해서 123% 까지 올랐습니다. 세번째양적이후에 기업들이 사들인 주식이 자그만치 1 Trillion dollars 라고 합니다과연 주식총액이 어디로 갈까요.. 여러분은 어떻께생각하십니까.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