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Real Gross Domestic Product

국민총생산 (GDP) 민간소비(Private Consumption ( C) + 민간투자 (Private Investment (I))+ 정부지출 (Government Spending (G))+ 무역수지 (Net Exports (수출 (Export(E)-수입 (Imports(I)) 나누어집니다.   네가지중에 소비가 가장큰분야를 차지합니다.  

소비가 국민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분야가 60% (1970) 에서 70% (2013) 가까히  상승했습니다이기간 소비가 늘어나는동안 무역수지적자도 함께 늘어났습니다(차트). 실질임금은 별로 늘어나지 않았는데요. 결국 그동안 외국에 빚져서 소비을 늘릴것이죠. 그래도 경기가 살아나려면 소비 (70%) 살아나야합니다. 하지만이번 경기회복하는(2008년금융위기아후) 동안 소비분야는 늘어나지못헀습니다. 이기간 소비가 경기성장에공헌도가 40년평균치보다 낮았습니다.  장기적으로 임금의상승 없이는 경기는 지속적인 성장하기 힘들듯 합니다. 그래서 여기저기서 최저임금을 올리자라는 이야기가나오는것입니다. 이번 경기성장은 투자가늘고 무역수지적자가 많이개선된 덕택입니다. (두번째 차트). 세일오일의발견 (2008) 투자가늘고  그리고 미연준의 양적완화 (2009-2014) 로인한 낮은 이자률 그리고 달러의약세로 수입이줄고 특히 석유의수입이 많이이줄어들었습니다 그리고 미기업의수출이 늘어서 무역수지가 많이개선되었습니다. 그런데 양적완화도 끝나고 그래서 달러도 강세로 돌아가면 투자와 수출도 줄어들면 결국 다시 소비가늘어나야만 하는데 임금인상없이는 아니면 집값이 상승해서 집을담보로 다시 빚이 늘어서 소비를 늘리않으면 미국의경제성장률은 2% 내외로  떨어집니다.

그리고 소비, 정부지출 그리고 민간투자 중에  민간투자가 가장 경기에 민감합니다

불경기때 소비도 줄어들지만 차트에보시면 불경기때마다 투자는 다른것에 비해 급감합니다. 경기가 좋아지면 투자는 다시급격하게 상승합니다. 그래서 기업이 투자을 줄이는것을 보면 경기가 안좋아진다는 사인입니다. 그래서 미중앙은행(FRB) 기업투자을 늘이라고 이자률을내리는것입니다

The trend of U.S. GDP growth rates from 1970 to 2013

 거시경제에서 제일중요한 지표는 Gross Domestic Product (GDP) 입니다. 사람몸으로 비교하면 키 (Height) 으로 볼수있습니다. 만약 GDP가 2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 성장한것을 Recession 이라고 합니다. 지난 43년간 1970년이후 5번의 Recession 이있었습니다. 그중에 2008-09년 이 가장심한 경기후퇴였습니다. 1982년도에도 Recession 있었지만 지난 2008-09년에는 그정도가 아주심해서 Great Recession 이라고 부릅니다. 대공황 (Great Depression) 이후로 가장 경기가 안좋았습니다. 지난 2014년 3분기경기 성장률이 5% 이었는데 지속적으로 그성장률이 힘들것갔습니다. 밑에있는 두챠트를 보면 미국경제성장률은 점점 낮아저 저성장시대로 접어들어갔습니다. 특히 2000년 이후 년평균 성장률은 2.5% 를 밑입니다. 경기가 회복해도 경제성장률이 낮아서 체감적으로 크게느끼지 못한는 이유중에 하나입니다.


아베노미스 (Abenomics) – Japan Economy

이번에는 일본의 아베노믹스에 대해서 나누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베노믹스가 시행된지2년이 되었습니다. 아베노믹스는 세가지(세가지화살) 정책있습니다.  
첫번째화살은 무제한 양적완화 (Montary Policy – Unlimited Quantitative Easing) 두번째화살은 재정정책의 확대(Fiscal Policy), 세번째화살은 구조적개혁(Structure Reform)입니다. 일본은 플라자협의(1985) 이후 잃어버린20년를 겪어오면서 경제가 성장하지 못하고 오히려 디플레이션에 겪게되었습니다. 그러다 2012 아베씨가 세가지화살(유명한일화) 이라는 정치적 슬로건으로 다시집권당 수상으로 복귀하게되었습니다. 그당시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그리고  2008 금융위기 이후 심각한 경기후퇴 (더블딥)   겪고 있었습니다. 주시시장은 8,000 (1985 이전) 수준으로 폭락하고 엔화는 금융위기이후로 미국의양적완화와 유러존의위기로 일본자산이 안전자산으로 인식되어서 엔화가 달러대비120 에서 80 으로 절상되어서 수출에도 큰타격을받아서 내외로 경제적인 크게어려웠읍니다

첫번째화살인 양적완화의목표는 본원통화를 두배로 늘려서2년안에 2% 물가상승률을 목표하여2013 초반부터 양적완화를 단행하였습니다. 그결과 주식시장은 18,000 까지 상승하고 엔화도 달러에대해서 50% 절화되어 120 까지 떨어졌습니다. 일단 외환시장과 주식시장은 금융위기이전의 상태로 회복했습니다. 그리고 일본의장기국채이자률은 하락해서 0.8 % 에서 0.3% 까지 내려왔습니다. 그래서 첫번째 화살은 어느정도 성공하였습니다

그런데 아베노믹스는 문제는 두번째화살이 재정정책에있습니다. 현재 일본은 세개에서 가장정부의빚이많은나라입니다 (227%). 요즈음 문제가되는 그리스도175% 인데 매년 정부부채을 GDP 대비11.5% 까지 늘려서 경기를 부양한다는 것인데 이것이 아베노믹스의 구조적결함인것입니다. 지금은 정부빚이 많아도 이자률이 낮아서 이자비용이 적고 그리고 일본국책의대다수의소유가 자국민이기에 다행이지만 이것이 아베노믹스의 시한폭탄으로 언제 터질지모르는것입니다.
첫번째화살이 (양적완화정책) 성공하면 성공할수록 두번째화살인 재정정책이 뿌러질수밖에없는 구조적결함을가지고 있습니다. 양적완화가 성공하여 인플레이션이  2%으로 상승하면 두번째화살인 재정정책의 이자비용이 급등하고  그로 인하여 시장이 일본국채을 팔기시작하면 일본국채가 폭락해고 그결과로 일본국책을 소유하고있는 일본의 많은일본금융기관이 가지고있는  자산가치가 폭락해서 기존에 대출해주었던 대출을 걷어들이거나 신규대출을 멈추어 미국이겪었던 금융위기(financial crisis)가오지요. 다른점은 미국은 서브프라임이 원인이라면 일본은 일본국채가 폭락하면서 생길것입니다. 하지만 아베수상이 장기집권하는2018 년까지는 괜찮을것입니다. 일본중앙은행이 계속 일본국채를 사들이고 있는한 채권값은 떨어지지 않을것이니까요.

그리고 세번째화살인 구조적개혁도 아직도 완전히실행하지 못하고있습니다. 세번째화살의 핵심인 낮은 출산률로 인하여 오랬동안 그동안 일본의 경기가 장기침체한것인데 노동인구의 증가는 친이민정책으로 인하여 계속하여 새로운 노동력을 공급받는것인데 섬나라 특유의 반이민정책으로 오직여성인구의 노동참여률을 늘리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현재일본의 여성노동참여률이 다른 선진국보다 낮거나 그나마도 저임금에 취직하고있어 이부분도 빨리 개선하기 힘들것입니다.  
이래저래 아베노믹스는 성공하기 힘든구조적 결함이 내포해서 성공하기 힘들어보입니다그나마 저유가로 일본이 가장혜택받는 나라중에 하나이여서 2015 년은 무사히 넘길수 있을것입니다아베노믹이 성공하려면 경기가 빨리성장하여 세금이 빨리 걷히고 물가상승률로 인하여 실제 정부부채가 줄어드는 속도가 이자률이오르는것보다 빠르면 성공할수있습니다여러분의 의견은 어떻습니까

일본은 금융위기이후 네번이나 경기가침체 되었습니다네번째 경기침체는 2014 Sales Tax( from 5% to  8%)  올리면서 소비가 줄어서 발생했습니다올해(2015) 10월에 Sales Tax ( from 8% to 10%) 올려야되는데 아베노믹스가 실패할까봐 국회를 해산하고 작년 12월에 다시선거해서 2018년까지 장기집권합니다.

 일본국채의이자률은 지속적으로 떨어지고있습니다. 일본중앙은행이 지속적으로 일본국채를 사들이고있기때문입니다.

 아베노믹스시행하기전까지 일본의물가는 지속적으로 떨어졌습니다.

 플라자 합의 (1985) 이후에 엔화는 2배 절상했고, 금융위기 (2008) 이후 미국의 양적완화와 유러존 위기로 오히려 안전자산으로 여겨져 엔화는 절상되었습니다. 그러다 아베노믹스이후 엔화는 50% 절화되었습니다.

 일본의주식이 39,000 까지도달했다가 버블이꺼진후에 2008년에는 8,000 까지 떨어졌다가 아베노믹스이후 17,000 까지 회복했습니다.

Market Cap to GDP: The Buffett Valuation Indicator

오늘은 미국주식총액과(U.S. Corporate equities) 국민총생산(Nominal GDP) 과의 연관성을 한번보겠습니다. Warrant Buffett Index 라고도 불리어집니다.  (주가총액 (U.S. Corporate equities)/국민총생산(Nominal GDP)) – 주가총액을 국민총생산으로 나누어보면 현주가총액이 과연 적당한가를 가늠할수있을것같았습니다. 현재 이비율이 123% ( 7/2014 기준) 입니다. 1960 이후 평균비율은70%, 1990 년이후의 평균비율은 90% 그리고 제가 심플 모델을 만들어보았는데 모델 비율은93% 입니다. 이것을 보면 현재 주식가에는 버블이 끼어보이네요
가장높았을때는 153% (1/2000) 이었습니다 그리고 붕괴했습니다.  다시 이비율이 오르기시작하다 112% (7/2007)   다시 금융위기로 다시 붕괴했다가 연준의 세번에걸친 양적완화로 인해서 지금은 123% (7/2014 기준) 까지 올랐습니다. 세번째 양적완화가시작하기전의 비율은 98% (10/2012) 이었습니다. 세번째 양적완화이후로 이비율이 급속히 오르기 시작해서 123% 까지 올랐습니다. 세번째양적이후에 기업들이 사들인 주식이 자그만치 1 Trillion dollars 라고 합니다과연 주식총액이 어디로 갈까요.. 여러분은 어떻께생각하십니까.

U.S. Imports and Exports in 2013

오늘은 미국의 무역을 보겠습니다.한국과미국이 6/30/2007 에 자유무역협정 (Free Trade Agreement)를 체결했습니다. 과연 그이후 미국의무역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분야를 보도록하겠습니다.  한국은 미국이 6번째로 수입을 많이하는 나라입니다.  점유율이 2.6% (2005 년)에서 2.8% (2013) 조금 늘었습니다. 중국과 멕시코는 늘었고, 유로존과 캐나다와 일본은 점유률이 줄었습니다. 특히 중국은 유로존을 제치고 미국의 제일수입국이 되었습니입니다. (15%  에서 19.8% 으로 상승) . 중국이 다른 나라들의수입점유률을 많이 차지하게된것입니다.그래도 한국은 점유률이 조금늘었습니다. 자유무역협정이 중요한역할을 한것으로 보입니다.

수출을보면 한국은 미국이 8번째 많은 수출을 하는 나라입니다. 하지만 한국에대한 점유율은 3.1% (2005) 에서 2.6% (2013) 으로 줄었습니다. 미국이 중국과 멕시코에대한 수출도 늘었습니다.

하지만 적자폭(Deficits)으로 보면 미국이 가장 무역에서 적자를 보는 나라는 중국 ($338 billions) , 유러존 ($132 billions), 일본($77 billions), 캐나다($36 billions), 멕시코 ($57 billions),  한국($23.4 billions) 순서입니다. 일본은 미국의 수입순위는 5위지만 적자액수로보면 3위입니다. 그리고 그액수도 한국의 3배입니다. 미국수입점유률은 일본 6% 한국 2.8% 으로 두배차이지만 적자폭은 3배가 차이납니다. 이것를 보면 일본이 한국보다 더 장사을 잘한다고 볼수있습니다.

그리고 수출/수입을으로 나누어볼때 한국은 세번째로 무역불균형이덜한나라입니다. 제일 불균형심한 나라는 중국 (0.27), 사우디(0.36), 베네주엘라 (0.41), 그리고 일본 (0.46)입니다. 한국 (0.67)은 캐나다(0.89), 멕시코(0.8) 다음으로 무역이 균형이 있습니다. 이두나라도 자유무역협정 (North America Free Trade Agreement (NAFTA) 1994)를 체결한나라들입니다. 한국은 미국에 $1 불을 수출하면 $0.64 수입합니다. 이에비해 중국은 $1 수출하면 $0.27 를 수입합니다. 평균적으로 미국은 $1 수입하면 $0.56 수출합니다.

 결론은 한국은 미국에대해 수출점유율은 0.2% 상승 그리고 수입점유율은 0.5% 줄었습니다. 여러면으로 Free Trade Agreement ( FTA) 로 한국이 미국보다 이익을 본것같습니다.

U.S. Labor Productivity

장기적으로 경제가 성장하고 삶의 질이 향상돠기위해서 가장 중요한것이 노동생산성(Labor Productivity)입니다. 왜냐하면 삶의질이 향상되기위해서는 실질임금이 올라야만하는데  실질임금이 오르기위해서는 노동생산성이 올라야만합니다생산이 늘어나기 위해서는 두가지가 필요합니다, 노동양(Labor Quantity) 늘어나더지 노동질(Labor quality) 생산성이 늘어나더지지요. 똑같은 노동양 으로 더많이 생산하기위해서는 노동생산성이 늘어야만합니다. 노동생산성은  효률성를 측량하는데  얼마나 효률적(efficiency)으로 생산했는가, 기술의발전 (technology progress), 자본의추적 (capital accumulation), 그노동의질 (human capital, education) 측량하는것입니다
1949 년이후 일단 농업을 제외한 (non farm) 노동생산성은 평균 매년2.2% 늘어났습니다 (첫번째차트) . 70-90년대에는 노동생산성이1% 내외이었다가 90년대들어와서 컴퓨터의 발견으로 1% 대의 노동생산성이 평균 2 % 이상으로 매년 늘어났습니다. (두번쨰) 그러다가 금융위기이후 노동생산성은 다시 1% 내외로 떨어졌습니다.  특히2011 년부터 2014년까지는 1% 미만이었습니다.  

그리고 공업 (Manufacturing)분야의 노동생산성은 좀더높았습니다. 평균 매년3.2% 이성장했습니다. 그러다가 금융위기이후의노동생산성은 평균연성장률은 1.7% 으로 금융위기 이전의 절반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나만 다행인것은 노동생산성이 매년 늘어나고있다는점입니다 2.5% (2014). 하지만 아직도 평균성장률인 3.2%에는 못믿치고있습니다미국의경제가 아직금융위기전으로 회복하지못하고 있다는 지표중에 하나인것입니다.